촛불시민들을 제일 열받게 한 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명박 정부가 그동안 히트친 말들은 참으로 많습니다. 인수위 시절부터 한 둘씩 터지던 안타들이 촛불정국에 들어서면서 연타석 홈런을 날리기 시작했지요. 시민들의 울화통을 터뜨리게 만들었던 그 말들. 기억나세요?  시청역 4번 출구 앞 한 승합차에는 '나를 제일 열받게 하는 이명박 정부의 말말말'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중 가장 열받게 만들었던 말에 시민들이 녹색 스티커를 붙입니다.

"시민들이 값싸고 질좋은 고기를 먹게된 것","싫으면 안 사 먹으면 된다"는 대통령의 명언부터 "한미간 쇠고기 협상은 100점만점에 90점이상 된다"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발언, "촛불집회에는 실직한 젊은이들이 참가한다"는 대통령 형님의 말 등이 전시되어 있는데요. 이중 촛불집회에 참여하는 시민들이 '베스트'로 꼽은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말이었습니다.

"그동안 국민의 의견을 알지 못했으며 뼈저리게 반성한다. 국민의견을 수렴하겠다."(이명박 대통령)

<시사IN> 이재덕 인턴기자


Posted by 인샤이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Life has taught us that love does not consist in gazing at each other, but in looking outward together in the same direction."
인샤이즈

달력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 주간지 [시사IN]